공매도 500조 원 육박... 삼성전자·SK하이닉스 시총 합보다 커

경제일반 / 이준섭 기자 / 2020-10-06 10:35:17

▲제공=이정문 의원실

 

 

요즈음 주식시장에서는 외국인이나 기관 투자자들만 웃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최근 5년간 국내 주식시장의 공매도 거래 금액이 5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음에도 개인 투자자들은 큰 재미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이 한국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공매도 거래금액은 201587조원에서 201684조원, 201795조원, 2018128조원, 2019103조원으로 계속 증가했다.

 

이 기간 공매도 거래 금액은 41조원(18.5%) 불어났으며 합산 금액은 498조원에 달했다.

지난달 29일 종가 기준 코스피 시총 1위 삼성전자(374조원)2SK하이닉스(61조원)의 합산 시가총액보다 큰 규모다.

 

최근 5년간 공매도 투자자별 비중은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9.6%, 29.4%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개인 투자자는 1.1%에 그쳤다.

 

특히 기관 투자자들이 공매도를 확대했다. 외국인 투자자 비중은 201573%에서 201963%로 줄고 기관투자자 비중은 25%에서 36%로 늘어났다.

 

개인 수익률 저조, 기관 외국인 상승

 

수익률로 보면 공매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보다 개인 투자자의 성적이 저조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최근 3년간 투자자별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외국인 31.5%, 기관 21.7%, 개인 -0.46% 순이었다. 개인이 오히려 손해를 본 셈이다.

 

이 의원은 "정보 접근성과 자본 동원력에서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에 뒤처지는 개인 투자자는 공매도 제도에 접근 자체가 어려워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위원회가 내년 3월까지 공매도 금지 조치를 연장한 만큼 남은 기간 개인 투자자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제도 기반을 마련하고 무차입 공매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공매도의 투자 비중이 높아질수록 개인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저조해진다고 분석하며 제도적 뒷받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제도적으로 개인들이 불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을 개선해 나가도록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공매도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높이고 개인 투자자들을 보호해 주려는 증권거래소와 관계자들의 특별한 노력이 있어야 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