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친환경차 내수 첫 20만대 돌파…80%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에너지 / 최용민 / 2021-01-12 11:52:22
전년 대비 53.5% 증가…그랜저 하이브리드 1위

테슬라의 약진, 전기차 4대 중 1대는 테슬라

▲전기차 코나 충전 모습. [제공=현대차]

 

작년 한 해 친환경차가 시장에서 크게 성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등이 큰 성장을 보이고 인프라도 크게 늘어났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성장세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년동안 우리나라에서 판매된 친환경차가 지난해 처음으로 20만대를 넘어섰다.

 

12일 국내 완성차업체 실적 자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국산·수입 친환경차는 총 213264대로 전년(138957) 대비 53.5% 증가하며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차의 인기는 하이브리드차가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이브리드차는 국내에서 총 174684(플러그인하이브리드 포함) 팔려 전체 친환경차 판매의 81.9%를 차지했다. 전년에 비해서는 26.5% 늘었다.

 

현대·기아차는 이중 128229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68.4% 증가했다모델별로는 현대차의 그랜저 하이브리드(38989)가 가장 많이 판매됐고,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24278), 니로 하이브리드(18040) 등이 뒤를 이었다.

 

수입 하이브리드차는 전년 대비 67.6% 증가한 46455대가 판매됐다수입차 중에서는 렉서스 ES300h(5732)가 가장 많이 팔렸고, 메르세데스-벤츠의 E350 4MATIC(2646)CLS 450 4MATIC(2514)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이같은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가 올해도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올해부터 취득세 감면 한도가 9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축소되기 때문이다. 기존에 500만원을 지원하던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의 보조금 제도도 폐지된다.

 

전기차의 경우 테슬라의 약진이 두드러지며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차 4대 중 1대가 테슬라인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의 약진 돋보여

 

작년 수입 전기차 판매는 전년(4799) 보다 약 3배 늘어난 15183대를 기록했다. 이중 테슬라가 77.9%를 차지했다.

 

반면 국산 전기차는 지난해 총 31017대 판매되며 전년 대비 1.7% 증가하는 데 그쳤다.

 

현대차 포터와 기아차 봉고 등 전기 트럭을 제외하고는 모든 전기차 모델의 판매가 전년보다 감소했고, 지난해 8월 출시한 르노의 전기차 조에는 192대 판매되는 데 머물렀다.

 

올해는 고가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혜택이 줄고, 수입차 브랜드들이 앞다퉈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내놓으면서 테슬라의 독주 구도가 흔들릴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국내 완성차업계는 올해 초 현대차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아이오닉5를 출시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소전기차 넥쏘는 지난해 총 5786대를 판매하며 전년 대비 38.0% 증가했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하이브리드차의 판매가 조금 줄더라도 전기차가 늘면서 올해도 전체 친환경차 판매는 증가할 것"이라며 "올해 글로벌 브랜드들이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쏟아내면서 수입 친환경차의 비중이 더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도 올해 전기차로 승부를 반전짓겠다고 각오를 밝히고 있다. 정부도 전기차 인프라를 늘려 생산을 가속화하는데 기여할 방침이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