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엑스포 2030 유치, 러시아와 맞붙는다

경제일반 / 정민수 기자 / 2020-12-02 11:39:12
통상부,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의향 공식 표명

정부,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서 지지 당부

▲6월 15일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부산 벡스코 회의실에서 열린 '부산 세계박람회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번엔 부산 엑스포다. 세계박람회(엑스포)는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3대 국제행사로 꼽힌다. 정부가 부산 엑스포 유치에 올인할 것임을 공식 확인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비대면으로 열린 제167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의향을 공식 표명했다고 2일 밝혔다.

 

공교롭게도 이날 러시아도 모스크바에서 유치하겠다는 의사를 공식 밝힘에 따라 본격적인 박람회 유치 경쟁이 시작됐다.

 

BIE1928년 파리 협약에 따라 박람회 개최국 결정, 개최국과 참가국 간 의무와 권리 규정 등을 관장하는 기구다.

 

산업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획단' 조영신 부단장은 이번 총회에서 정부 대표 자격으로 유치 의향을 표명하고, 세계박람회 개최 최적지로서 부산의 매력과 박람회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우리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의지를 밝히고, 회원국들의 지지를 당부했다.

 

총회에선 우리나라 이외에도 러시아가 유치 의사를 공식 발표함에 따라 치열한 유치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산업부는 "러시아를 포함해 추후 유치전에 뛰어들 경쟁 예상국들의 동향을 파악하고, 체계적 대응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라며 "정부 차원의 다각적·전방위적 대외 홍보활동과 외교 교섭을 통해 부산이 개최지로 선정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에 민관합동 유치위원회를 발족하고, 유치신청서를 BIE에 공식 제출할 계획이다.

 

최종 개최지는 2023년 상반기 BIE 실사를 거쳐 그해 12월 총회에서 회원국 투표로 결정된다. 회원국 3분의 2 이상 출석, 3분의 2 이상 다수표를 확보하면 확정된다.

 

2030년 부산에서 박람회를 열면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3대 국제행사를 모두 개최하는 국가가 된다. 프랑스, 미국, 캐나다, 일본, 독일, 이탈리아가 3대 행사를 모두 개최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세계박람회는 '국가 총역량의 쇼룸'으로 선진국 도약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아울러 우리나라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 혁신, 산업뿐만 아니라 K방역, 한류 등 소프트파워 강국으로 세계에 표준을 제시할 수 있는 나라임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엑스포는 한 나라의 산업 성장을 전세계에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며 관광 선진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기회라면서 부산에서 엑스포를 열게 되면 우리나라는 또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