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5030 정책 이유 있었네... 시속 60㎞ 주행시 사물 절반 인지

자동차/에너지 / 최용민 기자 / 2020-11-27 11:49:02
시속 60㎞ 주행 때 운전자 주변 사물 절반 못 알아봐"

한국교통안전공단, 차량 속도별 운전자 인지능력 실험

▲출처=국토교통부

 

요즘 운전자들은 도심 길거리나 변두리를 막론하고 50 제한 속도가 크게 낮아져 운전하기 힘들다고 호소한다. 학교 부근은 아예 30 제한이라 차가 설설 기는 상황이라고 불평하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제한은 이유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시속 60로 자동차가 달릴 때 운전자는 주변 사물을 절반 이상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 같은 내용의 차량 속도별 운전자 인지능력 변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공단이 운전자 40명을 대상으로 주행 속도에 따른 주변 사물 인지능력을 실험한 결과 시속 60주행 시 운전자의 인지율은 평균 49.1%로 나타났다. 도로의 시설물 종류나 표지 내용 등을 절반 이상 알아보지 못하는 것이다.

 

주행속도를 시속 60에서 50로 낮추자 인지능력은 57.6%17.3% 포인트 향상됐다. 시속 30에서의 인지율은 67.2%로 높아졌다. 도로시설물 인지 능력이 크게 개선되면서 안전 운행이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고속에서 고령자와 스마트폰이 인지능력 크게 낮춰

 

특히 시속 60로 주행 시 60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인지능력은 43.3%로 운전 중 사고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운전자 인지능력 실험 결과. [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공단 관계자는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의 주요 발생 원인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른 인지능력 저하"라며 "'안전속도 5030 정책'이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일반·이면도로의 차량 속도를 각각 시속 5030로 하향 조정하는 정책이다.

 

보험사 손해사정관들은 50㎞로 달린다 해도 스마트폰을 만지거나 들여다보고, 라디오를 집중해서 듣는 것 만으로도 안전운행에 위해요소로 등장한다고 지적한다. 따라서 5030 정책은 필수적이며 그 필수적 지침 위에 본인의 방언 운전 습관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