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안맥진학회] 제2회 '맥진(脈診) 고수 선발 대회' 개최 (영상)

Social focus / 장형익 기자 / 2020-12-09 11:34:28
황재옥 회장, "맥진기 활용으로 한의학 진단의 객관성 및 정확성 확보"

심안맥진학회는 지난 6일 서울 삼경교육센터라움에서 제2회 심안맥진 고수선발대회를 실시했다.

심안맥진학회는 회원들의 진맥 실력향상과 한의학의 발전을 위해 매년 1회 진맥의 명의로 거듭 탄생시키기 위해 맥진고수선발대회를 실시한다.

올해가 두 번째이다.

심안맥진 고수선발대회는 한의사들의 진맥 실력 향상과 한의학 발전을 위해 지난해 처음 실시됐다.

심안맥진학회는 이번 고수선발대회에 대해 “10명의 실제 환자가 실기시험 대상자로 참여하고 외부 감독관을 위촉해 심사의 공정성을 더했다”고 밝혔다.

심안맥진 고수선발대회에서는 특히 환자의 정확한 진단을 위해 필기 및 실기시험에서 심안 맥진기를 활용해 진단의 신뢰성을 높였다.

심안 맥진기는 기계장비를 통해 환자 몸 내부의 맥을 데이터 형태의 파형으로 보여 주는 진단기기이다.

시험에 참가한 한의사들은 심안맥진기를 통해 출력된 데이터를 분석하고 해석해 환자의 정확한 병을 진단하는 것이다.

이번 대회에서 활용된 심안 맥진기는 기존 맥진기와는 달리 좌·우측 요골동맥 맥동을 진동센서와 전기적 에너지로 저항 변화를 증폭한 맥진기다.

아날로그 신호를 디지털신호로 변환시켜 본체와 컴퓨터의 전용프로그램을 이용해 환자의 맥박 속도, 맥동간 간격, 맥동의 파형 등을 기록할 수 있다.

진맥시 1차 검사 맥상과 2차 검사 맥상이 그래프에 동일한 파형으로 재현되므로 정확한 측정 정보를 알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침맥·부맥의 감지와 맥동 그래프 파형표시가 원터치로 진행되므로 측정시간이 단축되고, 맥동측정 진행과정이 그대로 모니터에 표시된다.

또한 침구 및 처방 투여를 통한 결과에 대한 객관적 평가가 가능하고, 한의학적으로 살펴본 질병의 원인을 객관적인 자료를 토대로 분석을 할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알려져 있다.

심안맥진학회 김용태 대회준비위원장은 “진맥을 통한 진단은 한의사의 생명과도 같다”면서 “이번 고수선발대회를 통해 한의사들이 ‘진맥의 명의’로 거듭 탄생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활용된 심안 맥진기는 현재 한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심안맥진학회 황재옥 회장(원주·몸편안 한의원)이 표준화된 진맥으로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직접 개발했다.

황재옥 회장은 “맥진기 개발로 인해 한의학의 진단능력의 표준화와 진단의 객관성을 확보는 물론 진단의 정확성을 높이 것도 가능해졌다”며, “향후 한의학의 세계화에도 일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