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극기지도 불통 튈라... 극지과학기지 차단방역 총력

문화일반 / 이준섭 / 2020-04-13 12:16:57
교류 차단, 비대면 접촉으로...

▲ 남극 장보고 과학기지. [제공=해양수산수]
유일하게 청정지역으로 남아 있는 남북극 과학기지에 코로나19 불똥이 튀지 않게 하려고 관련 당국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13일 남·북극 과학기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남극 세종과학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는 지난달부터 모든 외부인 방문을 통제하고 주변 기지와 접촉을 전면 금지했다.

 

또한 방역복과 마스크, 소독제 등 방역용품을 확보해 감염 발생에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세종과학기지는 기지 관문도시인 칠레 푼타아레나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4월로 예정된 보급 일정을 9월 이후로 연기했다.

 

장보고과학기지는 아라온호의 보급 활동을 비대면 하역 방식으로 처리했다.

아라온호는 당초 2월 예정됐던 연구원 및 승선원 교대 승선을 취소한 뒤 뉴질랜드 정박 일정도 단축하고 우리나라로 귀환 중이다.

 

북극 다산과학기지도 하계 연구 활동을 전면 중단한 채 하반기 연구 일정을 조율 중이다.

 

유은원 해수부 해양개발과장은 "고립된 극지가 코로나19로부터 비교적 안전하다고 여겨질 수 있지만, 역으로 한 명이 감염되면 걷잡을 수 없이 위험한 상황에 이를 수도 있다""극지를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지키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우리나라도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극저지역기지들은 추외와 강풍으로 인해 완전 밀폐 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에 감염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심각한 확산이 일어나기 쉬운 특성을 갖고 있어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