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민 셋 중 둘은 전세난 심각하게 우려

건설/부동산 / 정민수 기자 / 2020-10-22 12:17:48
리얼미터 여론조사…57.6% "제도 변경으로 물량 부족"

與정일영 "공급 확대뿐" 주장 공급위한 정책 고민해야

 

 

정부가 어떻게 이야기하든 간에 민심은 전세난으로 흔들리고 있다. 수도권 주민 3명 중 2명이 전세난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1718일 서울·경기·인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최근 전세난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6.0%'심각하다'고 응답했다'심각하지 않다'25.7%, '잘 모르겠다'8.3%였다.

 

전세난의 원인을 묻자 응답자의 57.6%'제도변경에 따른 신규 전세물량 부족'이라고 답했다고 나왔다.

 

전세난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이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응답자의 33.1%'도심지 재개발 등 민간 공급 활성화'를 꼽았다. 24.9%'공공임대주택의 신속 공급'을 선택했다.

 

실수요자 주거 안정 방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7.4%'주택담보대출비율(LTV) 등 대출 규제 완화'라고 답했다. 24.7%'다주택자 규제 강화'라고 했다.

 

주거 안정위해 LTV규제 완화 필요하다 응답도

 

다양한 의견이 다양하게 나왔지만 데개는 다 부동산 시장에서 요구하는 것들이었다.

주택 매매가 안정 방안에 대해선 응답자의 25.2%'수도권 공공임대주택 대량 공급'이라고 답했다. 22.4%'민간주택 공급 활성화'를 꼽았다. 18.9%는 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했다.

 

'GTX가 개통된다면 경기·인천권으로 이주하겠냐'는 질문에 서울시민의 29.0%'그러겠다'고 답했다. GTX 건설의 당위성을 보여준 응답이었다.

 

또 저출산 극복 방안으로는 30.3%'양질의 일자리', 21.3%'신혼부부 주거 안정', 19.3%'부부 공동 육아 문화 정착 지원'을 각각 선택했다.

 

이 조사의 오차 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정일영 의원은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제 등 새로운 제도에 대한 정책 효과 분석을 통해 종합적인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는 결과"라며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주택 공급 확대와 GTX의 신속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정부가 민심을 제대로 못 읽는 부분이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 공급을 늘리는 정책이 부동산 안정에 가장 우선적 지표가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