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셀바이오, TecSalud 컨소시엄과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및 기술이전 협력 계약 체결

바이오·제약 / 안정미 기자 / 2021-02-25 16:29:13
이번 계약 체결로 멕시코 지역, 코로나19 치료제 'NOVO-NK'
개발·제조·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 확보
▲ 사진=코로나19 치료제인 ‘NOVO-NK’ [제공/노보셀바이오]

 

NK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노보셀바이오가 멕시코 TecSalud 컨소시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NOVO-NK’ 기술 수출을 위한 공동 임상 및 협력 계약을 맺었다고 25일 발표했다.

TecSalud 컨소시엄은 멕시코에서 종합대학, 병원 등을 운영하는 그룹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멕시코 지역의 NOVO-NK 개발·제조·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한다.

TecSalud 컨소시엄은 멕시코 정부 지원으로 누에보레온주 산호세병원(San José Hospital)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한 뒤 치료에 적용할 계획이다.

NOVO-NK는 자가면역세포치료제로, 지난해 7월 서울대 의대와 진행한 실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6시간 안에 완전히 사멸한 것이 확인됐다. 노보셀바이오는 NK세포의 기전 특성상 코로나19 환자의 후유증 치료에도 NOVO-NK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노보셀바이오와 TecSalud 컨소시엄은 면역세포치료제 활용 항암제 개발을 위한 글로벌 임상을 공동 진행하기로 합의했으며, 사업 진행을 위해 멕시코 현지 조인트벤처(JV) 설립에 대한 구체적 협의를 나누기로 했다.

 

▲ 사진=면역세포 치료제 제조 공정 [제공/노보셀바이오]

NOVO-NK는 환자 본인 혈액을 이용하는 자가배양방법을 적용해 기존 면역세포치료제의 문제점을 개선한 안전하고 효율적인 면역세포치료제로 평가된다. 암, 바이러스 질환, 세균 감염증, 자가면역질환 등 여러 분야의 적응증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NK세포는 암세포, 바이러스 등을 사멸하면서 인체에 부작용이 없는 세포라는 연구 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노보셀바이오의 NOVO-NK는 코로나19 환자 치료, 증상 완화 및 면역력 상승을 통해 재감염을 막고, 치료 시 부작용이나 후유증이 없다. 노보셀바이오는 항암치료제 전임상실험에서 항암제와 함께 투여해 암세포 성장을 69.8% 억제하는 결과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뿐만 아니라, NOVO-NK는 환자의 자가 면역력을 끌어올려 치료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변이가 일어나도 환자가 바이러스에 대한 높은 저항력을 지니게 해 백신 역할까지 기대할 수 있다. 노보셀바이오는 NOVO-NK 치료제 특성상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변이·유사 바이러스 질환과 세균 감염증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진일 노보셀바이오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은 NOVO-NK의 독창적 치료 기전, 안전성, 효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이번 계약 외에도 여러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