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의약품 제조기업 최초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 획득

바이오·제약 / 안정미 기자 / 2021-03-02 16:35:40
국내 세포치료제 위탁개발생산 기업 중 가장 빠르게 세포치료제 생산
▲ 사진=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GC녹십자셀 본사 [제공/GC녹십자셀]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은 국내에서 첨단바이오 의약품 제조기업 중 최초로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를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면서 신설된 내용으로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원료가 되는 인체세포 등을 채취, 처리, 공급하기 위해서는 해당 허가가 필요하다.

즉 세포치료제의 경우 그 원료가 인체 혹은 그 외 세포나 조직에서 추출해야 하므로 세포치료제 위탁생산을 위해서는 반드시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와는 별개로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를 득해야 한다.

GC녹십자셀은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를 획득함에 따라 국내 세포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중 가장 빠르게 세포치료제 생산할 수 있다.

 

▲ 사진=GC녹십자셀 셀 센터 내부 [제공/GC녹십자셀]

이미 2020년 매출 중 미국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와 GC녹십자랩셀 등의 CDMO 매출이 전년 대비 524% 많이 증가했고 2021년에도 CDMO 사업 확장을 통해 매출 이익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이번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를 통해 국내 기업 중 가장 빠르게 세포치료제 CDMO 사업에서 우위를 점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셀 센터(Cell center)는 세포치료제 생산에 최적화된 cGMP 수준의 첨단 설비 및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고도화된 관리 및 생산시스템을 도입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세포치료제 생산시설로 국내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이어 이득주 대표는 “CAR-T 치료제의 등장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세포치료제 CDMO 분야가 주목받고 있으며 GC녹십자셀은 그동안 세포치료제의 허가, 생산, 판매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활용해 세포치료제 전문 CDMO 사업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