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고위공직자들 집값, 문 정부 들어서 65.1% 올랐다"

경제일반 / 최용민 기자 / 2020-10-29 16:50:00
경실련 "35명 중 다주택자 11명…2주택 8명·3주택 3명"

▲경실련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총리실 고위공직자 부동산재산 실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공=경실련]

 

문재인 정부 임기 3년 동안 국무총리실 고위공직자가 보유한 아파트 가격이 5억원 가까이 상승했다는 시민단체 분석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9일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총리실 소속 고위공직자들이 보유한 아파트 한 채당 가격이 문재인 정부 집권 초반 7억8000만원에서 현재 12억9000만원으로 65.1% 상승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고위공직자 35명의 1인당 평균 전체재산신고액은 25억3000만원, 부동산재산신고액은 16억6000만원으로, 전체재산 중 부동산재산 비중은 65.5%이다. 이는 국민 평균 3억보다 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 중 상위 10명의 인당 전체재산신고액은 45억8000만원, 부동산재산신고액은 35억6000만원으로, 부동산재산 비중이 77.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경실련

 

총리실 고위공직자가 신고한 부동산 중 아파트 한 채당 평균 신고액은 7억2000만원이다. 현재 시세는 12억9000만원으로, 아파트 한 채당 5억7000만원이 축소 신고됐다고 경실련은 지적했다. 부동산재산 신고액이 실거래가(시세)의 55.9%에 불과한 셈이다. 특히 시세반영률이 낮은 순으로 상위 10개 주택의 신고액은 5억4000만원, 시세는 13억으로 차액이 7억7000만원, 시세대비 41.7%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총리실 고위공직자가 보유한 아파트 1채당 가격은 문재인정부 집권 초반인 2017년 5월 7억8000만원에서 올해 10월 12억9000만원으로 3년 새 5억원 가까이 상승(65.1%)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경실련

 

상승액이 높은 순으로 상위 10명의 보유 아파트 시세를 보면 1채당 2017년 5월 평균 12억7000만원에서 현재 22억6000만원으로 9억9천만원(77.5%) 올랐다. 특히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보유한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는 15억원에서 31억원으로 올라 상승액이 1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아파트값 상승률을 기준으로 상위 10개 아파트값을 따지면 1채당 평균 7억1000만원에서 14억1000만원으로 100.5%(7억원) 상승했다.

 

35명 중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총 11명(31.5%)이며, 이 중 2주택자는 8명(22.9%), 3주택자는 3명(8.6%)이다.

 

경실련은 "고위공직자가 신고한 한 채당 주택 가격은 시세보다 55.9% 축소 신고되고 있을 뿐 아니라, 이들이 보유한 주택 가격은 문재인 정부 집권 이후 65.1%했다"며 "총리실은 여론무마용 발언으로 국민을 우롱할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공직자들이 부동산재산을 시세대로 공개하도록 법 개정을 위해 적극 나서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