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돌봄노조 전국파업 투쟁 시작...민주노총 밝혀

경제일반 / 정민수 기자 / 2020-12-11 16:54:36
"정규직과 복리후생 차별 철폐해야…23∼24일 파업"

초등생 맞벌이 부모들 애타는 속마음

▲사진=지난달 12일 게시된 돌봄교실 법제화를 위한 총파업관련 광명지회 현수막 [출처/민주노총 서비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광명지회 공식 카페]
민노총이 앞서고 초동돌봄전담사들이 뒤를 받치며 전국파업에 들어간다. 목표 날짜는 23일과 24일 양일간이다. 24일은 성탄절 전날이다. 그럼에도 이 날을 잡은 본부측은 그만큼 절박한 심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초등학교 비정규직 돌봄전담사들로 구성된 민주노총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11"정규직보다 적은 임금 인상안 철회가 없으면 2324일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집단 교섭 전국 시·도 교육청 대표인 경남도교육청 앞에서 이날부터 무기한 집중 농성에 들어간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교육공무직본부 등 돌봄노조는 돌봄 전담사들의 8시간 전일제 전환, 온종일 돌봄법 철회를 요구하며 지난달 6일 하루 파업한 바 있다. 이달 89일에도 파업을 예고했다가 교육부로부터 돌봄 전담사 처우 개선 대책 마련 등을 약속받고서 파업을 유보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내년 정규직 공무원의 인상 총액 평균은 100만원을 웃돌지만, 교육청이 비정규직인 교육공무직에게는 임금 60만원 인상만 제시해 집단교섭 타결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사용자인 교육청이 차별을 줄이기는커녕 더 확대하는 교섭안으로 노조를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명절 휴가비, 식대, 복지 포인트 같은 복리후생도 차별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중 철야 농성에 돌입한 후에도 사측이 상식적이고 타결 가능한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2324일 초등 돌봄을 포함해 전 직종 총파업을 목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부 내에서는 더 이상 양보할 수 없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가 하면 대화를 통해 당장 전국파업만은 막아야 하다는 의견이 대립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용전문가들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선발 방식부터 다르고 입사 과정도 다른데 동일 복지를 요구하는 것은 무리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대화를 제대로 시도하지 못하고 맞벌이 부모들을 속태우는 당국의 미숙함이 파업을 재촉하는 면이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