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도 게놈특구 생긴다. 울산에서 내년까지

바이오·제약 / 정민수 기자 / 2021-01-12 17:58:46
‘게놈서비스산업 특구’ 조성...407억 투입키로

유전정보 산업적 활용, 질환 진단, 유전체 분석·치료제 개발 등 진행

각종 감염병 치료제 국내 개발 가능케 해

송도 바이오 기지처럼 전략적 기술기지로 성장할 것

▲ 송철호 울산 시장의 브리핑
우리나라가 게놈 지도에서 한발 앞서 가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울산에서 게놈 특구 조성 움직임이 활발하다. 울산을 게놈 메카로 발전시키자는 목표다.

 

울산시는 12일 오후 산학융합지구 기업연구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해 '게놈 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이하 울산 게놈 특구)' 조성 1차년도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게놈 특구 사업 및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방안' 추진 계획을 발표하는 이 자리에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참여 기업 등 15개 특구 사업자도 참여한다.

 

추진 계획에 따르면 시는 한국인의 표준 유전정보 분석을 위한 '1만 명 게놈 빅데이터 프로젝트'2016년 시작해 올해 상반기 완료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7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울산 게놈 특구로 지정돼 유전체 빅데이터 분야 신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이후 시는 특구 내 핵심 시설인 '바이오 데이터 팜 구축' 75억원 등 2021년도 국가 예산 125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국비에 시비 104억원, 민자 10억원 등을 더한 239억원을 올해 게놈 특구 1차 연도 사업비로 투입한다.

 

그럼에도 전문가들은 예산이 부족하다고 말한다. 국가 전략 치원에서 더 많은 연구진과 연구생 양성 및 시설 기지 확충이 필요하고 여기에 예산이 더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주요 사업은 유전정보 분석과 산업적 활용을 위한 바이오 데이터 팜 구축·운영 실증, 심혈관질환·우울증 등 질환 맞춤형 진단 마커 개발, 감염병 대응을 위한 유전체 분석 및 치료제 개발 기반 구축 등이다.

 

시는 원활한 사업화와 미비한 법적·윤리적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시 산하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 인체유래물은행, 분양심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또 국가기술표준원 등과 협의해 유전체 분석과 임상데이터 자료 관리체계를 표준화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울산 게놈 특구 지정을 계기로 국내 유전체 정보 활용 기반이 마련되면 국가 방역망 유지와 질병 대응 체계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특구 조성으로 2026년까지 30개 이상 기업 유치, 3763명 일자리 창출, 3875억원 생산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니스트와 테크노 일반단지가 동반 성장의 기초단지로 활약할 듯

 

울산 게놈 특구는 UNIST와 테크노 일반산업단지 등 5개 지역에서 1.19규모로 조성된다.

지난해 12월부터 202211월까지 2년간 총사업비 407억원이 투입된다.

 

시는 사업 영역이나 성과 확대 등으로 특구 확장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사업 기간을 2년 연장하는 규제자유특구 계획변경 추가 심의도 신청할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특구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나 각종 감염병 치료제의 국내 개발도 가능해질 것"이라면서 "올해 새로 추진하는 '산업재해 특화 스마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과 함께 연계해 의료 분야 공공성 확보와 신산업 창출을 모두 성공적으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전국 최초로 한국인의 표준 유전정보 분석을 위해 만명 게놈 프로젝트’(2016-2021년 상반기)를 추진 중에 있으며 유전체 빅데이터 분야 신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