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스마트스트림 엔진 결함…단순 불량이 아닌 '설계상 제작결함'

정치일반 / 이정우 기자 / 2021-02-16 20:26:56
박용진 의원, 국무조정실에 '자동차 결함 범정부TF' 설치 재차 촉구
▲ 사진=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을)

 

박용진 의원이 국내 자동차 제작사 2.5 스마트스트림 엔진에 제작결함이 있다는 공익제보를 받고, 관련해서 자동차 제작사에 공개질의를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을)은 16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내 자동차 제작사 2.5 스마트스트림 엔진 자체에 결함이 있다는 공익신고의 내용을 공개했다.


박용진 의원은 “제보 내용은 더뉴그랜저와 K7 모델에서 사용되는 스마트스트림 엔진 결함이 단순 불량이 아니라 ‘설계상 제작결함’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설계상 오류로 피스톤-실린더 틈새로 ▲엔진오일이 연소실로 유입돼서 연소 현상이 발생했고, ▲잘못 설계된 피스톤이 엔진 실린더 내벽을 긁어 스크래치를 발생시킨다는 것이다.

 

박용진 의원은 “엔진 실린더 내벽에 스크래치가 나게 되면 그 틈 사이로 엔진오일이 유입되어, 엔진오일 소모가 가속화된다”면서 “엔진오일 소모로 발생한 찌꺼기 때문에 10,000km도 안 탄 차량 엔진 속이 시커멓게 변한다. 이게 말이 되냐?”고 지적했다.

이어 박용진 의원은 공개질의를 통해 자동차 제작사에 ▲스마트스트림 엔진오일 소모 원인 파악 ▲10,000km도 타지 않은 차에 카본이 쌓이는 현상 ▲카본이 생겨 엔진 불량으로 이어지는 상황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박용진 의원은 “정부에서도 하지 못한 일인데 민간에서는 문제가 발생한 차량을 제공받고 해체해서 몇 주 만에 결함의 원인을 밝혀냈다”면서 “정부가 물러터진 태도로 제대로 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소비자 불만이 어마어마하다”고 질타했다.

 

▲ 사진=K7, 스마트스트림 엔진 [출처/기아자동차]

박용진 의원은 “지난달 현대차 울산공장에 다녀왔다. 항의도 들었지만 현대차 또한 제작 공정이 바로 잡히고 소비자 신뢰를 회복해야만 자동차 점유율을 지킨다는 점을 잘 알고 있더라”면서 “국민 안전을 책임질 정부가 원인을 빨리 파악하고 빨리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에게 사안에 대한 파악은 물론 구체적인 대응 계획을 당부했다.

이어 박용진 의원은 국무조정실에 ‘자동차 결함 범정부TF’ 설치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국토부의 제작결함조사는 함흥차사고 정부는 거북이 걸음을 가고 있다”면서 “TF를 설치해서 정부가 선제적으로 나서 대책을 세워야만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용진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는 물론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까지 5년째 지속적으로 자동차 결함 문제를 다루고 있다. 또 곽진 부사장, 여승동 사장, 서보신 사장 등 자동차 제작사의 임원을 세 차례나 국정감사장에 불러 제대로 된 조치를 촉구한 바 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