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신용등급 관리 서비스 이용자 300만명 돌파…남성 63% 차지

Scene-stealer / 이재만 기자 / 2018-05-03 11:02:53
1045명의 사용자 중 61.6% 신용도 향상

2018-05-03 11;01;21.JPG
▲사진제공/토스


[데일리매거진=이재만 기자] 간편한 송금 서비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 무료 신용 등급 조회·관리 서비스 사용자가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토스 신용관리 서비스는 신용 평가사 KCB와 제휴해 TOS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신용 등급을 조회하고 관리하는 서비스다.


토스 신용관리 서비스 이용자 300만명의 연령층을 분석한 결과 30~40대가 전체 가입자의 63.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30대 50%, 20대 29%, 40대 13%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전체의 63%를 차지한다.


두달 이상 사용한 30~40대 이용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1045명의 사용자 중 61.6%가 신용도가 향상됐다.


이용자들이 설문조사를 통해 토스 신용관리 서비스가 자신의 카드현황, 대출현황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고, 대출금 실행 및 상환 시 신용 등급 변동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점, 신용 평점과 등급 변동 사유를 파악할 수 있는 점 등을 가장 유용한 점으로 꼽았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300만명 이상의 가입자가 토스를 통해 손쉽게 신용등급을 확인했고, 이 중 30,40대가 꾸준히 사용하고 있다. 토스토크 방식으로 금융 생활에 기본이자 카드 발급, 대출 등에 직결되는 신용 등급을 토스를 통해 신용 등급을 간소화하고 관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