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누리호 시험발사체 발사 '성공'…목표 연소시간 돌파"

Scene-stealer / 서태영 / 2018-11-28 16:42:32
최대 고도 돌파한 뒤 낙하

2018-11-28 16;26;53.JPG
▲사진=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데일리매거진=서태영 기자] 28일 발사된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의 성능이 안정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날 오후 4시께 발사한 시험발사체의 연소 시간이 목표 시간을 넘었다. 현재 엔진 시험발사체는 최대 고도를 돌파한 뒤 낙하했다.


엔진 시험발사체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이는 75t급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한다. 시험발사체의 길이는 25.8m, 최대지름은 2.6m, 무게는 52.1t이다.


이 시험발사체는 애초 지난달 25일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추진제 가압계통에서 이상이 발견돼 일정이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