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입찰 논란 직원의 실수?…'펠릿' 도입 예정가 상향 변경 두고 잡음

경제일반 / 안정미 기자 / 2021-10-14 09:33:14
-낙찰업체 22억원 추가로 얹어줬다 의혹
-제기낙찰업체에 22억원 추가로 얹어줬다 의혹 제기
▲사진=한국남동발전CI
 한국남동발전의 입찰비리 문제가 수면위로 올랐다. 국내산 펠릿 10만톤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예정가격을 변경해 낙찰업체에 22억원을 추가로 얹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지난 12일 한전과 발전자회사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정호 의원에 따르면 남동발전은 올해 7월 ‘국내산 펠릿 10만톤 도입’ 입찰을 진행하며 예정 가격이 시중가 보다 낮아 1차, 2차, 3차 유찰되고 4차 입찰에 예정가격 이하인 삼성물산 (8만톤,24만9800원), 신영이앤피 (2만톤, 24만9700만원) 등 공급사 2개사가 선정됐다.

 

문제의 발단은 남동발전이 예정 가격을 10% 상향해 27만 4978원(톤)으로 변경하면서 낙찰가는 10% 상향된 가격에 계약이 진행 됐다. 4차 입찰당시 이같은 조건 변경으로 3차 입찰에서 최저가로 응찰 26만2900원(톤)한 업체가 문제를 제기(?) 하면서 3차 입찰에서 최저가를 써 내고도 입찰을 따내지 못 한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 김정호 의원의 지적이다.

 

이와 관련 남동발전은 담당자의 착오로 부가세를 미포함한 예정가격으로 입찰을 진행해 유찰이 발생, 3차 유찰 후에 이를 인지해 4차 낙찰 후 예정가격을 변경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그렇다 하더라도 예정가격 변경은 국가계약법상 금지돼 있어, 이는 엄연한 위반행위 속한다. 이러한 위법행위로 남동발전은 지불하지 않아도 되는 22억원을 얹어져 준 꼴이 된 격이다.

 

남동발전 담당자의 이같은 실수에 대해 김정호 의원은 “예정가격을 변경한 위법부당한 계약은 원인 무효이다. 피해기업에게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다시 경쟁입찰을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