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울산시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 화재 발생, 11시간째 진화 중

시사일반 / 정민수 기자 / 2022-01-24 10:52:35
초기 화재를 진압하던 직원 2명이 연기 마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 사진=23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울산시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에서 불길이 치솟아 [제공/울산소방본부]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23일 오후 6시 55분께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 11시간이 지난 24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 불로 초기 화재를 진압하던 직원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 건물은 지하 1층∼지상 6층, 연면적 2만7천141㎡ 규모다.

소방당국은 이 건물 공조실 지하 1층에서 시작된 불길이 덕트를 타고 건물 상층부로 확대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불은 공장 건물에서 인접한 완제품 보관 창고로 옮겨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23일 오후 6시 55분에 관할 소방서 인원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오후 10시 36분에 인접 소방서의 소방력을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각각 발령했다.

현재까지 인력 650명, 장비 80대가 투입돼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화재 발생 11시간이 지난 오전 6시 현재 불은 여전히 보관 창고를 태우며 쉽게 잡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소방 관계자는 "바람이 계속 강하게 불고 있고, 물줄기가 화점에 닿지 않고 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 사진=23일 오후 울산시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에서 화제를 진화 작업 중인 소방대원들 [제공/울산소방본부]

 

 

▲ 사진=23일 오후 울산시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에서 화제를 진화 작업 중인 소방대원들 [제공/울산소방본부]

 

 

▲ 사진=24일 오전 울산시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에서 화제를 진화 작업 중인 소방대원들 [제공/울산소방본부]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