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평균 아파트 가격…대출 규제선인 6억원 돌파

건설/부동산 / 정민수 기자 / 2021-11-29 11:22:07
지난달 5억9천110만원, 대비로는 1천80만원 오른 금액
▲ 사진=경기도 수원시의 아파트 단지 ⓒ데일리매거진DB

 

KB국민은행의 29일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11월 경기 지역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6억19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4월, 5억원을 넘은 데 이어 7개월 만에 6억원도 돌파한 것이다.

지난달 5억9천110만원 대비로는 1천80만원 오른 금액이다.

주택 6억원은 금융권의 대출 규제선으로 꼽힌다. 대표적인 서민 주택담보대출로 분류되는 보금자리론은 6억원 이하의 주택일 경우에만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보금자리론은 부부합산 연소득 7천만원, 신혼부부는 8천500만원 이하 무주택자가 6억원 이하 주택을 살 때 약정 만기 최장 40년 동안 2∼3%대의 고정금리로 매달 원리금을 상환하는 주택담보대출이다.

최근 정부는 내년부터 총대출액 2억원을 넘는 대출자에 대해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적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으나 보금자리론을 비롯한 정책서민금융상품은 DSR 산정 시 총대출액 계산에서 제외됐다.

이 때문에 대출 규제를 피해간 시세 6억원 이하의 아파트 거래가 상대적으로 많아지는 매수 집중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의 아파트값은 최근의 고강도 대출 규제로 인해 이달 상승률(1.63%)이 올해 들어 최저를 기록했으나 11월까지의 누적 상승률은 28.53%에 달했다.

이는 지난 한 해 연간 상승률(13.21%)의 두 배가 넘는 것이자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2006년(28.44%)의 연간치마저 뛰어넘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오산의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47.52% 급등해 경기도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상승률 1위를 기록 중이다.

또 시흥시(41.84%)의 아파트값도 40% 이상 상승했고 동두천시(39.10%), 안성시(37.29%), 의왕시(36.62%), 의정부시(35.16%), 평택시(34.39%), 안산시(33.45%), 군포시(32.98%), 수원시(32.46%), 고양시(31.57%), 화성시(31.11%), 남양주시(30.83%)는 상승률이 30%를 넘었다.

아울러 올해 들어 17개 시·도에서 집값 상승세가 가장 매서운 인천의 아파트값은 올해 1∼11월 누적 상승률이 31.47%로 집계됐다.

1986년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래 인천의 아파트값이 30%를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구별로는 연수구(43.66%)의 상승률이 40%를 넘어 가장 높았고 이어 계양구(33.42%), 부평구(31.17%), 서구(30.30%) 등의 순이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서울아파트 매매·전셋값 급등으로 인해 30대를 중심으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수도권으로 수요가 몰린 '탈서울 내 집 마련' 현상에 더해 GTX 개통 기대감으로 서울과의 심리적 거리가 짧아진 것이 경기·인천 아파트값 상승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