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 중소기업 10곳 중 7곳 이상…해운 운임 상승으로 물류난

조선/물류 / 이재만 기자 / 2021-06-17 13:54:53
해운 운임 상승이 65.4%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항공 운임 상승(50.7%),
선복(적재 용량) 부족(33.1%), 컨테이너 부족(24.7%), 화물 항공편 부족(17.8%) 등의 순
▲ 주요 물류 애로 사항 [제공/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가 17일 지난 2~11일 수출입 중소기업 519곳을 대상으로 물류 애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73.4%가 최근 수출입 물류난으로 애로사항이 있다고 밝혔다.

주요 애로사항(복수 응답)은 해운 운임 상승이 65.4%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항공 운임 상승(50.7%), 선복(적재 용량) 부족(33.1%), 컨테이너 부족(24.7%), 화물 항공편 부족(17.8%) 등의 순이었다.

물류 애로에 따른 어려움(복수 응답)으로는 영업이익 감소(60.5%)를 꼽은 기업이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제품 가격경쟁력 저하(48.9%), 운임 상승에 따른 해외 거래처 감소(25.2%), 재고·화물 보관 비용 증가(21.2%) 등이 뒤었다.

물류비 상승이 영업이익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5% 이하 하락이라는 응답이 46.2%로 가장 많았고 20% 초과 하락은 7.5% 정도였다.

수출액과 수입액에서 물류 운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평균 6.8%, 8.0%였다.
 

▲ 수출입 물류 해소를 위한 대응책 [제공/중소기업중앙회]

물류 상황이 심각한 항로(복수 응답)로는 미주(36.9%)를 가장 많이 꼽았고 뒤이어 유럽(31.2%), 동북아(30.3%)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5월 대비 운임 상승률은 미주 동부의 경우 114.9%, 유럽 95.4%, 미주 서부 88.5%라고 답했다.

수출입 물류 해소를 위한 대응책(복수 응답)으로는 선복 확보와 운임 지원 등 정부 지원 대책 참여(33.9%)가 가장 많았다. 그 뒤를 바이어 납품 기간 조정(29.9%), 수출입 무역조건 변경(24.5%), 내수 비중 확대(15.8%) 등이 이었다.

물류 애로 해결을 위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 방안으로 58.0%가 운임 지원 확대를 꼽았다. 그다음으로 선복 확보 지원 확대(17.5%), 컨테이너 확보 지원(10.2%), 화물 전세기 운항(7.3%) 등의 순이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