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검찰국장·기조실장 자리도 현직검사 뺀다

검찰 / 이재만 기자 / 2019-09-19 10:30:16
조국, 당정협의서 '검찰개혁추진단' 과제로 제시

20190919_102605.png
▲사진=윤석열 검찰총장 -인포그래픽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이재만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취임 이후 내부 인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금까지 검사장급 검찰 간부가 맡아 왔던 법무부 검찰국장과 기획조정실장 자리를 비(非)검사 출신이 맡게 될 전망이다.


19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국 법무부 장관은 전날 더불어민주당과 사법·법무개혁 방안 협의를 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의 '탈(脫)검찰화'를 검찰개혁추진지원단 과제로 제시했다.


법무부 검찰국장은 검찰 인사·조직·예산을 총괄하는 자리다. 여기에 일선 검찰청의 주요 수사와 범죄정보를 보고받고 지휘·감독할 권한도 있는 핵심 보직이다. 기조실장 역시 장·차관을 보좌해 법무부 정책·예산을 총괄하는 요직으로 꼽힌다.


법무부는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탈검찰화를 추진하면서 범죄예방정책국장·법무실장·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등 검사장을 보임하던 자리에서 검사를 차례로 빼 왔었다.


현재 실·국·본부장급 간부 중에서는 검찰국장과 기조실장만 현직 검사다.


법무부는 탈검찰화 작업을 위해 대통령령인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개정 작업에 들어갈 방침이다.


지금의 직제상 기획조정실장은 '검사 또는 고위공무원단에 속하는 일반직공무원'이 맡을 수 있게 돼 있어 규정을 안 고쳐도 된다. 그러나 검찰국장 자리는 '검사로 보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20190823_152306.png
▲사진=조국 법무부 장관 [제공/연합뉴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