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육상 국가대표팀, 국외로 나가 도쿄올림픽 출전 포인트 획득

스포츠 / 안정미 기자 / 2021-02-04 13:39:08
국가대표 선수들 출전권 확보 도전은 쉼 없이 이어져
▲ 사진=한국 펜싱 김지연(왼쪽)과 오상욱 [제공/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는 펜싱·육상·농구 3개 종목 국가대표 선수들이 이달 국외로 나가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필요한 랭킹 포인트 획득을 노린다고 4일 밝혔다.

펜싱 남녀 플뢰레, 에페, 사브르 대표 선수들은 설 연휴 직전 출국해 이탈리아, 이집트, 캐나다, 독일, 폴란드, 스페인 등 주로 유럽 지역에서 벌어지는 국제월드컵대회와 국제그랑프리대회에 참가해 기량을 검증하고 포인트도 쌓는다.

육상 남자 단거리 선수 8명은 이달 말 대만 가오슝에서 치러지는 국제 대회에 출전해 올림픽 기준 기록 통과와 세계랭킹 포인트 두 마리 토끼를 사냥한다.

남자 농구 대표들은 카타르 도하로 넘어가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경기를 뛴다. 이 대회는 도쿄올림픽이 아닌 2024년 파리올림픽과 연동된다.

유도, 체조, 요트 대표 선수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제 대회 취소로 국내에서 구슬땀을 흘린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