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울산 현대 유소년 디렉터에 노상래 전 전남 감독 선임

스포츠 / 안정미 기자 / 2021-01-29 13:43:54
2004년 대구FC에서 은퇴할 때까지 10년간 K리그에서 뛰어
▲ 프로축구 울산 현대 유소년 디렉터로 선임된 노상래 전 전남 드래곤즈 감독 [제공/울산 현대]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는 29일 연령별 유소년 선수단을 총괄하는 유소년 디렉터에 노상래(51) 전 전남 드래곤즈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노상래 신임 디렉터는 풍부한 프로팀 지도자 경험을 바탕으로 울산 유소년 선수들의 체계적인 성장과 프로 진출을 돕게 된다.

1995년 전남 창단 멤버로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한 노 디렉터는 2004년 대구FC에서 은퇴할 때까지 10년간 K리그에서 뛰었다.

선수 은퇴 이후에는 2005년 김희태축구센터에서 지도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전남에서 코치로 박항서 전 감독을 보좌했다.

2012년에는 강원 FC로 옮겨 수석코치로 활동한 뒤 같은 해 전남으로 돌아와 감독, 수석코치, 기술고문을 역임했다.

2019년에는 부산 아이파크 코치를 맡으며 지도자 생활을 이어갔다.

노 디렉터는 "프로 지도 경험과 선수 육성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해 울산의 우수한 유소년 선수들이 프로 리그로 원활히 직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내 역할"이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