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익투표 시대, 무속인 의혹으로 얼룩진 윤석열 후보의 지도자 자격 논란 [미디어 공헌 김정순 칼럼]

김정순의 시선-review / 김정순 언론학 박사 / 2022-01-19 15:43:31
-'국가 지도자 뽑는 선거 '무속인' '비선 실세' 국민적 우려 크다'
-'비선 실세 의혹 전씨 둘러싸고 모종의 거래 의구심'
▲사진=김정순 전 간행물윤리위원장(언론학박사)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무속 논란’이 대선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국민희힘 선대위에 무속인이 고문으로 활동한다는 언론사의 보도로 논란이 불거졌다. 설 민심 다잡기 바쁜 대선판에 때아닌 무속 논란은 벌집을 쑤셔놓은 듯 파장이 크다. 무엇보다도 국가 지도자를 뽑는 선거판에 무속인 비선 실세 등 국민적 우려가 크다. 

 

건진법사로 불리는 전씨(61)가 윤 후보의 등을 두드리며 안내하는 영상은 국민의힘 대선판을 ‘무속판’으로 촉발, 형국이 예사롭지 않다. 보도에 따르면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의 후원사가 무속인 전씨가 소속된 종파 ‘일광종’이 만든 재단에도 거액을 출연했다고 한다. 이는 비선 실세로 의혹받는 전씨를 둘러싸고 모종의 거래 의구심이 이는 대목이다.

 

윤 후보는 “스님으로 알고 있다. 선대위 관계자 소개로 한 번 만난 적...그분이 일정이나 메시지 조정...  황당한 얘기다”라는 해명을 내놓고 있지만,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영상 속 전씨는 스님이 아닌데도 국힘 측은 전씨를 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이라며 사실과 배치되는 해명을 한 것이다. 대한불교조계종 측은 전씨와 조계종과는 완전히 별개라는 입장이다. 전씨는 ‘마고 할미’ 신상을 모시고 있었다는 보도가 나온 터라 국힘의 해명은 설득력을 얻지 못하고 있다.

 

윤 후보와 건진법사라는 이의 영상 속 동작을 보면 윤 후보의 등에 손을 대거나 양팔을 잡고 안내하는 등 매우 가까운 사이에나 있을 법한 자세를 보인다. 가족이나 스승 등 아주 가까운 사이가 아니라면 어느 누가 대선 후보의 등을 두드릴 수 있을까? 시비가 일자 윤석열 후보는 ‘무속인 개입 논란’이 벌어진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했다. 조직을 없앤다고 없었던 일이 되지 않는다.

 

이에 기자들이 ‘네트워크본부 해산은 건진법사의 선대본부 내 활동을 인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을 하자 권영세 본부장은 “고문이라는 건 스스로 붙인 명칭에 불과하고 공식 임명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또 김재원 의원은 한 인터뷰에서 “전씨는 선대위와 아무 관계 없는 사람...”, 윤희석 상임 공보특보는 전씨의 실제 무속 활동 여부는 모른다는 식으로 해명하고 있다. 그러나 이미 언론보도와 유튜버에 의해 전씨의 딸, 아들, 처남이 선대위와 후보 관련 일을 한다고 구체적으로 알려진 마당에 이 같은 해명은 오히려 무속 논란을 더 키우고 있다. 

 

사실 윤석열 후보의 무속인 관련 그림자는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지난 경선 TV토론에서 왕(王)자를 새긴 손바닥이 화면에 노출, ‘천공 스승’ 멘토 역할 등 시비가 있었다. 게다가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7시간 통화’ 방송에서 “나는 영적인 사람이라 도사들이랑 삶 이야기를 하는 걸 좋아한다”는 발언과 겹쳐 무속 논란은 기름을 부은 듯 거세지고 있다.

 

때마침 홍준표 의원의 “참 대단한 여장부”, "최순실 사태로 흘러갈까 걱정” 등의 글을 썼다가 돌연 삭제한 페북 글도 관심에 일조하고 있다. 아무튼 전씨가 검찰총장 시절부터 윤 후보에게 각종 사안에 조언해 준다며 주변에 말하고 다녔다 등 윤 후보 주변에 무속 관련 인물이 스무 명이 넘는다는 등 의혹 보도가 넘쳐나고 있다.

 

해당 보도에 대해 나라가 무속 세력에게 넘어갈지도 모르는 위기라는 누리꾼들의 우려와 민심을 가볍게 볼일은 아니다. 최순실 국정 농단을 경험한 국민은 심각하기만 한데 당 대표는 “운세 본다고 부적격...” 이냐, “일간지 오늘의 운세” 운운하는 식의 가벼운 발언은 무속 사태를 대하는 국힘의 자세가 엿보인다.

 

역대 대선에서 무속 논란이 있긴 했지만, 이번처럼 심각한 적은 없다. 국힘은 ‘악의적인 오해’라는 등 진실성 없는 해명으로 의혹을 거듭 덮고 있다. 국민의힘이 무속 그림자로 얼룩져 공방을 벌이는 사이 국민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윤 후보가 무속인과의 고리를 확실히 끊어내지 못한다면 국가 지도자로서 자격이 없다. 무속인 그림자를 지우지 못하는 후보인지 아닌지는 유권자가 판단할 것이다. 누가 국가와 나에게 더 이익을 줄 후보인지, 이익투표 시대, 나를 위해 능력 있는 후보 검증이 더욱 절실해 보인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