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페라리 역사상 가장 빠른 차 '812 슈퍼패스트' 출시

기업탐방 / 장형익 기자 / 2017-06-09 14:09:45



[데일리매거진=서태영 기자] 페라리는 자사 역사상 가장 빠르고 강력한 성능을 지닌 '812 슈퍼패스트'(Superfast)를 8일 국내에 출시했다.


페라리는 이날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마련된 특별 행사장에서 812 슈퍼패스트 공식 출시 행사를 열었다.


8천500rpm에서 최고출력 800마력을 발휘하고 리터(ℓ)당 123마력을 낼 정도로 강력한 힘을 자랑한다.


최대 토크는 7천rpm에서 73.3kg.m에 달하고 이 중 80%는 3천500rpm에서 발현된다. 주행성이 뛰어난 것은 물론 저회전에서의 가속력도 향상됐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제로백은 2.9초에 불과하며 최고 속도는 340㎞/h다.


페라리 모델로는 처음으로 EPS(전자식 파워 스티어링)를 장착했다. 차체가 미끄러지는 것을 막아주는 사이드 슬립 컨트롤(SCC)의 최신 5.0 버전도 갖췄다.


제어 시스템으로는 버추얼 쇼트 휠베이스 2.0 시스템(PCV)이 처음으로 탑재돼 핸들링의 민첩함이 향상되고 차의 반응 속도는 빨라졌다.


이로 인해 운전자는 강력한 차량 성능을 손쉽게 조작하면서 스릴 넘치는 주행을 만끽할 수 있다고 페라리는 소개했다.


차량 외장은 지붕에서 트렁크까지 완만하게 이어지는 세련된 패스트백 디자인이 적용됐다.


내장 디자인은 입체적이고 날렵하면서도 우아한 느낌을 주도록 고안됐으며, 인체공학에 맞게 설계된 시트와 최신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장착됐다.


페라리의 극동 및 중동지역 총괄 지사장 디터 넥텔은 "812 슈퍼패스트는 역사상 가장 강력하고 빠른 페라리를 만나고 싶어하는 고객을 위하여 탄생했다"며 "차의 모든 구성 요소에서 페라리만의 장인 정신과 최첨단 기술이 응집된 812 슈퍼패스트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달라"고 말했다.


10.jpg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