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앞두고 독립운동가 144명 수록 '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특별판' 발간

문학·도서 / 안정미 기자 / 2019-02-21 10:30:21
독립운동가들 삶과 활동 상세기록…교육자료로 활용가능"

20190221_102627.png
▲사진=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특별판 [제공/독립기념관]


[데일리매거진=안정미 기자] 독립기념관은 21일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특별판'(전3권)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특별판에는 정부로부터 대한민국장(31명)과 대통령장(91명) 서훈을 받은 122명과 독립장 서훈자 가운데 독립운동에 끼친 영향이 크다고 인정된 22명 등 총 144명 독립운동가의 삶과 투쟁이 기록돼 있다.


독립기념관 관계자는 "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특별판은 단순한 나열식 인명사전이 아니라 주요 독립운동가들의 삶과 독립운동 활동을 상세히 기록해 자라나는 세대의 교육 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편찬됐다"고 설명했다.


'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특별판' 1권과 2권에는 3·1 만세운동 당시 손병희 선생 등 민족대표 33인과 유관순 열사가 포함됐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대통령 이승만과 김구 주석 등 각료급 독립운동가들이 수록됐다.


'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특별판' 3권에는 한국독립운동을 지원한 외국인인 쑨원, 장제스, 헐버트, 스코필드 등이 수록됐고, 추가로 3·1운동 당시 발표된 선언, 대한민국 임시정부 법령 등 독립운동 관련 자료도 포함됐다.


독립기념관은 광복 70주년인 2015년 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편찬위원회를 구성하고, 한국독립운동사를 집대성하는 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편찬사업을 시작했다.


독립기념관은 이번 특별판 발간에 이어 2024년까지 독립유공자 1만5천180명이 수록된 30~40권 분량의 한국독립운동인명사전 편찬을 완료할 예정이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