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국정감사 증인 채택 논의…쟁점 현안 이견

국회 / 이정우 기자 / 2020-10-16 13:32:58
김태년 원내대표가 주호영 원내대표를 방문하는 형식으로 이뤄져
▲ 사진=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제공/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6일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만나 국감 증인·참고인 추가 채택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회동은 김 원내대표가 주 원내대표를 방문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회동에서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논란, 서해상 공무원 피살사건, 네이버 알고리즘 순위조작 논란 등 주요 현안과 관련한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는 "주요 증인 채택을 독촉했으나, 추 장관 관련해서는 증인 채택을 더 해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을 뿐"이라며 "국민이 민주당에 압도적 다수 의석을 준 것이 온갖 부정과 비리를 덮으라고 한 것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숨진 해수부 공무원의 형 등에 대해서도 증인 채택을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으나, 다만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에 대해서는 "옹호하거나 반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주 원내대표는 전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