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형 마트 제품을 수제쿠키로 속여 판 '미미쿠키' 수사 속도

경찰 / 이상은 / 2018-10-04 09:24:40
업주 만나 추가자료 확보 … "우리 농산물로 마카롱과 쿠키를 만든다" 본격 수사

cats.jpg
▲사진=미미쿠키 카카오 스토리 프로필


[데일리매거진=이상은 기자] 안전한 먹거리를 만들겠다던 수제 쿠키로 유명한 '미미쿠키'가 대형 마트에서 판매되는 제품의 쿠키를 포장만 바꾸는 방법으로 수제쿠키로 둔갑 시켜 판매하다 소비자의 눈에 적발돼 해당 제품을 이용하던 소비자들이 분통을 터트리고 있는 가운데 자체 생산한 유기농 수제 쿠키로 속여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미쿠키'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4일 충북 음성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일 오후 충남 모처에서 미미쿠키 업주 K(33)씨를 직접 만나 영업자료 등을 제출받았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음성군 감곡면에 있는 미미쿠키 영업점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거래 장부 및 판매 내역과 추가 제출받은 영업자료 등에 대한 분석 작업이 끝나는 대로 K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 조사를 서둘러 마친 뒤 이르면 이번 주 주말이나 휴일이라도 K씨를 불러 조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자진 출석 의사를 밝히고 있는 K씨는 경찰과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군도 경찰과 같은 지난 2일 K씨와 만나 즉석 판매·제조·가공업 미신고 행위와 소분업(제품을 대량으로 사서 소규모로 판매하는 것) 미신고 행위를 확인, K씨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다.


K씨 부부는 지난달 초 모 방송사 아침 프로그램에 출연, "음성에서 생산되는 우리 농산물로 마카롱과 쿠키를 만든다"고 홍보했다.


이들은 SNS를 통해서도 유기농 제품이라고 홍보하면서 판매에 나섰는데, 입소문을 타면서 큰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에서 파는 제품을 재포장해 판매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자 공개 사과한 뒤 블로그·SNS 등을 폐쇄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포함해 온라인에 고발 글이 게시되고, 피해를 본 소비자들은 형사 고소를 준비 중이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