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강북구 현직 최재성 구의원 구청 공무원 폭행 혐의로 입건

경찰 / 이상은 / 2019-02-24 11:14:01
구청 공무원인 동장 조모씨와 식사도중 주먹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

PS19022400081.jpg
▲사진= 서울 강북구 최재성 구의원이 식당에서 폭행을해 상처를 입은 동장 조 모씨 [제공/피해자 측]

[데일리매거진=이상은 기자] 서울 강북구 현직 구의원인 최재성 의원이 식당에서 동장을 폭행했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최재성(40) 강북구 의원을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 의원은 전날 오후 8시40분쯤 강북구의 한 식당에서 구청 공무원 동장 조모(57)씨 등과 식사하던 중 조 씨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의원으로 부터 폭행을 당한 동장 조 씨는 얼굴을 맞고 이마가 찢어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경찰은 동석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최 의원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한 뒤 이날 오전 귀가 조치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최 의원은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석자 등에 따르면 최 의원과 조씨는 지난해 9월 행정사무감사 당시 발생한 주민 자살 사건으로 사이가 안 좋아졌으며 이날 식사 자리는 조씨가 화해 명목으로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조씨를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