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부정 논란] 尹 당선인 측 "인간적 안타까움…확대해 해석할 필요가 없다" (영상)

Social focus / 장형익 기자 / 2022-04-13 18:03:08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만나 '죄송하다'고 말한 것을 두고 탄핵을 부정했다는 논란이 일자 윤 당선인 측은 13일 "확대해 해석할 필요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이 건강을 회복하는 중이지만 아직 많이 약한 상태"라며 "'그 모습을 보고 인간적 안타까움과 여태 돌보지 못한 것에 대해 뒤늦게 찾아뵈었다는 연민에 인사차 미안하다고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이 박 전 대통령에게 '정책에 대해 계승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배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의 수많은 정책 중 국민 여러분이 '이 정책은 쓸모 있다'고 평가하는 부분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며 "신중히 들여다보고 정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지난 5년간 해온 정책에 대해서도 국민이 좋게 평가하는 것, 잘 이어나갔으면 하고 평가하는 것은 가라지 않고 이어나갈 것이고 이재명 후보자 공약에 대해서도 공약 중 국민에 반드시 필요한 게 있다면 윤석열 정부는 고민 없이 정책을 활용하겠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